Universal models of colour emotion and colour harmony

이 연구는 “색채감정과 조화 모델을 추천하려면 색채 디자인 분야의 응용을 위해 서로 다른 연구 그룹이나 네트워크에서 얻은 기존의 정신 물리적 데이터를 기반으로 적용한다.”는 2011년에 설립 된 CIE (Committee Internationale de l´Éclairage) 기술위원회 TC1–86 “색채감정과 조화의 모델”의 연구 결과 일부를 설명한다.

“색채감정colour emotion”이라는 용어는 색채 자체의 정서적 품질 또는 환경/제품 사이의 “따뜻한 / 차가운“ 또는 “무거운 / 가벼운”과 같은 단어 쌍의 관점에서 관계를 조사하는 연구 영역을 설명하기 위해 여러 최근 연구에서 사용되었다. 이 영역에 대해 일관된 용어를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. 참고로 CIE TC1–86 기술위원회에서 “색채감정colour emotion”을 사용하면 주제 영역의 범위와 관련 산업의 응용 분야를 모두 넓힐 수 있다는 데 동의했다.

이 연구는 아르헨티나, 중국, 프랑스, ​​독일, 헝가리, 이란, 일본, 스페인, 스웨덴, 대만, 태국을 포함한 12개국 지역에서 수집된 정신물리학적 데이터를 통해 색채감정과 색채조화의 새로운 정량적 모델 개발에 대한 것이다.

색채감정의 경우 3개의 새로운 모델이 도출되었는데, “따뜻함 / 차가움”에 대한 평균 상관 계수 0.78, “무거움 / 가벼움”에 대해 0.80, “활동적인/ 수동적인”에 대해 0.81의 평균 상관 계수를 나타내는 만족스러운 예측 성능을 보여준다.

새로운 색채조화 모델은 평균 상관 계수 0.72로 만족스러운 예측 성능을 가졌다. 주성분 분석은 색상 유사성, 채도 유사성, 명도 차이 및 고명도 원칙을 포함한 일반적인 색채 조화 원칙이 동일한 지역의 관찰자들에 의해 부분적으로 동의 되었음을 보여준다.

이 연구 결과는 색채감정과 색채조화의 보편적인 모델을 개발하는 것이 가능하며 전자가 후자보다 상대적으로 문화 독립적인 것으로 밝혀졌다.

 

원문보기: Li‐Chen Ou 외, (2018), Universal models of colour emotion and colour harmony, Color Research & Application, Volume 43, Issue 5